문화ㆍ과학

날씨가 궁금하다면?

정보광장


홈 > 종합뉴스 > 사회 > 사회일반

2009년 장애인 고용인원 11만4,000명으로 1만여명 증가..

고용률은 1.87%로 전년대비 0.14%p 올라

기사입력 2010-07-09 16:46:27
확대 축소



1111장애인 의무고용 사업체의 지난해 장애인 고용현황을 분석한 결과, 2008년 보다 장애인근로자 9,921명, 고용률 0.14%p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장애인 의무고용 사업체는 국가·지방자치단체, 상시근로자 50명 이상을 고용하는 공공기관 및 민간기업 등 총 2만2,209개소로 이 중 국가·지자체(81개)의 장애인공무원은 2008년 1만4,468명에서 2009년 1만6,232명으로 1,764명(12.2%) 증가했으며, 고용률은 1.97%로 전년대비 0.21%p 증가했다.

또한 공공기관(250개)의 장애인근로자는 2008년 5,899명에서 2009년 6,156명으로 257명, 고용률 2.11%로 전년대비 0.06%p 증가했으며, 민간기업(2만1,878개소)의 장애인근로자는 2008년 8만3,765명에서 2009년 9만1,665명으로 7,900명(9.4%) 증가, 고용률 1.84%으로 전년대비 0.14%p 증가했다.

하지만 우리나라 등록 장애인구는 지난해 6월 기준, 242만명으로 전체인구 대비 4.86% 임을 감안하면 장애인 고용률 1.87%는 여전히 낮은 수준이다.

이에 정부는 2009년 국가·지자체 장애인고용률을 2%에서 3%로, 2010년 공공기관 장애인고용률을 2%에서 3%로 상향조정했으며, 민간기업은 2010년 2.3%, 2012년 2.5%, 2014년 2.7%로 단계적 상향 조정한다.

그밖에도 고용부담금 부과 및 장려금 지급, 취업지원서비스, 장애인 직업능력개발훈련·고용환경개선, 장애인식 개선 등 다양한 장애인 및 기업에 대한 고용지원 사업을 전개해 장애인 고용이 보다 더 확산되도록 노력해나갈 예정이다.

노동부 권영순 고용평등정책관은 “장애인 고용문제는 ‘장애인이 차별 없이 맘껏 일하는 열린 사회’를 만들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며 “기업은 의무고용률을 준수하고, 표준사업장 설립, 장애인 편의시설 확충 등을 통해 장애인 고용을 확대해 나가고, 장애인 당사자는 직업능력을 키워 고용 가능성을 높이는 동시에 정부의 다양한 취업지원제도를 적극 활용하고, 국민은 장애인에 대한 편견을 갖지 않고, 더불어 살 수 있도록 관심과 배려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목록 맨위로 이전글 다음글

덧글쓰기

총 덧글수 : 0

213


학생신문 Section


홈으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