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우리뉴스 > 펌기사
정보광장 게시판
번호 101 작성자 bitac 날짜 2009.09.11
첨부파일 첨부파일없음 조회 2636
제목 테마리 FIFA 부회장
 [마이데일리 = 김종국 기자] 레이날드 테마리 오세아니아축구연맹(OFC) 회장 및 국제축구연맹(FIFA) 부회장이 한국의 월드컵 유치에 긍정적인 의견을 나타냈다.

테마리 회장은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63빌딩서 정몽준 축구협회 명예회장, 조중연 축구협회장과 함께 오찬을 가진 가운에 한국의 2022년 월드컵 유치를 지지하는 모습을 보였다. 테마리 회장은 "한국의 월드컵 유치가 타당하다고 생각한다. 2002년에 성공적으로 월드컵을 치렀고 한국에서 월드컵이 크게 붐을 일으켰다"는 뜻을 나타냈다.

특히 "어제 정몽준 회장으로부터 남북 공동유치 이야기를 들었는데 좋은 의견 같다"며 한국측의 의견을 지지했다.

OFC의 테마리 회장은 국제축구연맹(FIFA) 부회장까지 겸직하고 있어 FIFA 집행위원회가 내년 12월 치르는 월드컵 유치국가 투표서 한표를 행사한다. 월드컵유치위원회는 테마리 회장이 괌에서 열리는 FIFA 행사에 참여하기에 앞서 한국으로 초청해 한국의 월드컵 유치를 설득하며 본격적인 행보를 시작했다.

[레이날드 테마리 OFC회장(오른쪽 두번째). 사진 = 대한축구협회제공]

(김종국 기자 calcio@mydaily.co.kr)

[관련기사]
한승주 위원장 "2022년 월드컵 유치 가능성 크다"
일본, FIFA에 2018-2022 월드컵 유치 신청
2022년 월드컵 유치위원회 발족…한승주 전 장관, 위원장 추대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모바일 마이데일리 3693 + NATE/magicⓝ/ez-i

- NO1.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
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전글 오스트리아서 동해 병기 교과서 첫 출간
이전글 -NFL- 한국계 워드, 개막전서 103야드 전진
목록 수정 삭제


학생신문 Section


홈으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