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ㆍ과학

날씨가 궁금하다면?

정보광장


홈 > 종합뉴스 > 사회

학업성취도 평가 관리체제 전면 개편

기사입력 2009-04-21 10:29:24
확대 축소

교육과학기술부(장관 안병만)는 지난해 실시한 학업성취도 평가(이하 ‘평가’)에 대한 점검 결과와 평가 개선 방안, 기초학력 미달학생 밀집학교(이하 ‘학력향상 중점학교’) 지원 대책을 발표했다.

교육과학기술부(이하 ‘교과부’)는 지난 2월 발표한 학업성취도 평가 결과와 관련하여 제기된 일부 문제점에 대하여 그 원인을 밝히고 개선 대책을 수립하고자, ‘학업성취도 평가 대책 T/F팀’을 구성하고 16개 시·도 교육청과 공동으로 전면적인 조사 및 점검을 실시하였다.

점검은 약 1만 7천명의 인원이 투입되어 한달여에 걸쳐 실시되었으며, 학교간 교차점검, 실사단 현장방문, 교육청 집합 점검 등 다양한 형태로 진행되었다.
교과부는 이러한 조사를 통해 오류를 확인하고 문제점을 파악하여 평가관리 시스템을 전면 개편하기로 하였다고 밝혔다.

교과부는 점검결과, 전체적으로 전국 및 시·도 교육청 별로는 당초 발표한 내용과 크게 달라지지 않았고, 지역교육청 수준에서 보면 몇 가지 유형의 오류가 발생한 것으로 조사되었다고 설명했다.
대부분의 오류(전체 오류 발생 건수 중 약 75%)는 채점과 성적집계, 그리고 집계결과를 보고하는 과정에서 나타났다.

특히, 교사가 서답형 문항을 손으로 직접 채점하는 과정 및 학교에서 지역교육청으로, 지역교육청에서 다시 시·도교육청으로 여러단계에 걸쳐 채점결과를 취합하는 과정에서 실수나 착오로 인한 오류가 주로 발생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실제로, 교사가 수기로 채점한 초등학교 보다 OMR카드로 성적을 처리한 중·고등학교에서 집계오류가 상대적으로 적게 나타났다.

한편, 답안지의 일부가 유실되거나 폐기된 사례도 발견되었다.
답안지의 유실은 전체 900만장의 답안지 중 약 7.2%가량(약 65만장)으로, 유실된 원인은 주로 대상학생의 졸업, 교사 전보, 교실변경, 학교 리모델링 공사 등에 따른 취급 소홀로 인해 발생한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초등학교의 경우는 별도 답안지 없이 문제지에 답을 적은 경우가 많아 보관 장소가 부족한 경우가 많았고 중·고등학교의 경우는 OMR카드 리딩 후 답안지 보관의 필요성을 느끼지 못한 경우가 많은 것으로 드러났다.

교과부는 이번 조사 결과에서 나타난 문제점을 바탕으로 평가 및 교과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자문단과 교원·학부모 등 현장의 의견을 수렴하여, 올해 실시할 평가부터는 초·중등학교 모두 표준화된 OMR카드를 사용하고, 시험감독은 복수로 하기로 했다.

또한 채점도 교육청이 별도 채점단을 구성해서 일괄 채점하는 방식으로 변경하고, 결과보고도 전산시스템으로 자동 집계되도록 채점과 집계방식을 전면 개편토록 하였다.

학생과 학부모의 평가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초등학교 시험시간은 수업시간과 같은 40분으로 축소하고, 전문계고는 시험과목에서 사회·과학을 제외한다는 방침을 정했다.

목록 맨위로 이전글 다음글

덧글쓰기

총 덧글수 : 0

213


학생신문 Section


홈으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