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여행정보

기사입력 2004-08-02 08:12:29
확대 축소

#해남권- 녹우당 `빗소리같은 잎소리'듣고

▲두륜산 대흥사(대둔사)=사명대사의 스승 서산대사의 발우와 가사가 봉안된 절. 천불전엔 제각기 표정이 다른 옥불상 1,000개가 있음. 천불전 꽃무늬 창살 눈여겨볼 것. 무량수각 현판은 추사 김정희의 글씨. 부도밭엔 `차의 달인' 초의선사 등 고승 26명의 부도가 있음. 대흥사 종무소 (061)534-5503 www.daeheungsa.com


▲달마산 미황사=미황사 대웅전은 `남해의 금강산'이라는 달마산 기암을 병풍처럼 둘렀음. 절에서 달마산 정상까지 1시간 등산 코스. 다도해로 떨어지는 해넘이 추천. 이른 봄 동백꽃으로 유명함. 미황사 종무소 (061)533-3521


▲윤선도 고택 녹우당=고산 윤선도'공재 윤두서를 배출한 해남 윤씨 종가. 집 뒤 300년 된 비자나무 숲(천연기념물 241호)의 잎 흔들리는 소리가 빗소리와 같다고 해 `녹우당(綠雨堂)'이라 부름. 유물전시관에 고산 육필원고 `공재 자화상'노비문서 등이 있음. 해남읍에서 5㎞. 고산유적관리사무소 (061)530-5548


▲땅끝=북위 34도17분38초. 백두대간의 끝. 달마산 사자봉 정상에 전망대 있으나, 아래 `토말비' 있는 곳이 진짜 땅끝. 특별한 볼거리보다 국토의 끝이란 의미가 강한 곳. 상념 한 줌 준비할 것. 땅끝관광지관리사무소 (061)533-9324

#강진권- `백련사가는 오솔길' 걸어가보고

▲다산초당=조선후기 실학자 정약용이 18년 유배생활 중 10년을 보낸 곳. 무너진 처소 1957년 복원. 초가집 아닌 기와집. 초당에서 백련사까지 가는 오솔길 추천. 1시간 거리. 강진만이 한눈에 들어옴. 초당 가기 전 업적'유물 전시된 다산유물전시관에 먼저 들를 것.
 

▲고려청자 도요지=대구면은 고려청자의 중심지. 발굴된 가마터만 180여기. 사당리 가마는 12∼13세기 것으로 추정. 마량항 못미쳐 청자자료박물관에서 도자기 체험 가능. 31일부터 8월6일까지 9회 강진청자문화제(www.gangjinfes.or.kr) 개최. 상감무늬 넣기'물레돌리기'청자 파편으로 모자이크 만들기 등 다양한 체험행사 열림. 강진군청 문화관광과 (061)430-3224


▲월출산 무위사=신라 원효대사가 창건한 고찰. 극락보전 내부 벽화가 관람 포인트. 눈동자가 미완성인 채 남아있는 수월관음도 유심히 볼 것. 파랑새가 노승의 모습으로 나타나 그림을 그렸다는 전설. 아미타삼존불'수월관음도는 극락보전에, 나머지 벽화 27점은 보존각에 전시. 무위사 종무소 (061)432-4974 www.muwisa.org

▲영랑생가=`모란이 피기까지는'의 시인 영랑 김윤식이 태어난 곳. 수차례 복원해 고택 흔적 별로 없음. 5월엔 시의 구절처럼 뜰 가득 모란이 핌. 강진읍내 위치. 해남읍엔 80년대 민중시인 김남주'고정희 생가 있음.
#순천권- 송광사에서 지눌숨결 느끼고
 

▲낙안읍성 민속마을=원형 그대로 보존된 조선시대 민속마을. 사적 제302호. 6만7천여평에 100여가구가 실제 살고 있음. 동헌 `객사'초가'성곽 등 옛 건물과 섬돌 `장독대'툇마루 등 민속자료 있음. 사극 `용의 눈물' 촬영지. 호남고속도로 승주IC∼22번국도∼죽암삼거리에서 좌회전. 낙안읍성민속마을 관리사무소 (061)749-3347 www.nagan.or.kr


▲선암사·송광사=조계산 자락에 자리잡은 1,500년 된 고찰. 선암사는 호남에서 가장 아름다운 절. 해우소(뒷간)는 우리나라 최고의 화장실. 송광사는 국사 16명을 배출한 명찰. 지눌·진각 등 역대 국사들의 영정을 봉안한 국사전, 쌀 7가마분의 밥을 담았다는 싸리나무 밥그릇 등이 유명. 선암사 종무소 (061)754-5953. 송광사 종무소 (061)755-0108 www.songgwangsa.org
 #보성권-차밭에서 초록향기 담아오고


▲보성차밭=국내 최대 차단지. 보성읍 봉산리, 회천면 영천리·회령리 일대 1백27만평 차밭 조성돼 있음. 30만평 규모의 대한다업을 비롯, 15개 다원 몰려있음. 계단식 차밭, 삼나무 숲길 등 경관 아름다움. 인근 율포해수녹차온천탕도 필수코스. 해수와 녹차로 건강욕 가능. 대한다업관광농원 (061)852-2593


▲보성 소리 유적=보성은 서편제 명창 박유전의 고향. 보성읍내에 박유전 노래비. 회천면 도강마을은 동편제와 서편제를 통합해 `보성소리' 만든 명창 정응민 유적지. 생가 `득음폭포'정자 등이 남아 있음. 보성군 문화관광과 (061)852-5924

 
▲소설 `태백산맥' 답사=보성 벌교읍은 소설가 조정래의 고향이자 `태백산맥'의 주무대. 소설 속 `횡갯다리'로 묘사된 벌교홍교(보물 제304호)는 국내에서 가장 크고 아름다운 아치형 다리. 〈최명애기자 glaukus@kyunghyang.com〉 (사진 3매 있음) 여행면 남해권-남도 문화유산 4색 답사  남도는 문화유산 답사 1번지로 꼽힌다. 조선후기 정약용·윤선도, 일제 식민지 시대 김영랑, 최근엔 고정희·김남주 등을 배출했다. 고려시대엔 청자의 주산지였다. 2,000리 전라남도 해안을 따라 이름난 답사지들이 이어진다.

목록 맨위로 이전글 다음글

덧글쓰기

총 덧글수 : 0

213


학생신문 Section


홈으로 위로